[독서신문x밀리의 서재] 챗북 #39 『실종된 친구가 VR게임 속에서 신호를 보냈다』
[독서신문x밀리의 서재] 챗북 #39 『실종된 친구가 VR게임 속에서 신호를 보냈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8.1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준생 신세인 이하루와 정윤재. 하루가 취업박람회에 간 날 게임 베타테스터에 참가한 윤재는 소식이 끊긴다. 낯선 메신저 아이디로 연락이 온 건 그로부터 일주일 후. 윤재는 '자신이 게임 속에 갇혔다'며 '벌써 한달이 지났다'고 납득하기 어려운 말을 쏟아놓는다. '게임에서 당한 부상의 고통이 마치 실제처럼 아프고 부활이 가능한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다. 그렇게 형들이 죽었다'는 말과 함께. 다급한 상황에 발 벗고 나선 하루 덕에 윤재는 가까스로 게임에서 탈출하지만, 또다시 예기치 못한 난관에 봉착하고 만다. 


■ 실종된 친구가 VR게임 속에서 신호를 보냈다
가작륜 지음 | 밀리의서재 펴냄│밀리 오리지널 
*본 도서는 월정액 무제한 도서앱 '밀리의 서재'에서 읽어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