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신문x밀리의 서재] 챗북 #28 『행복리 농촌 로망스』
[독서신문x밀리의 서재] 챗북 #28 『행복리 농촌 로망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5.2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금산군 우리면 행복리의 '둘셋은행'에서 근무하는 민지는 난처한 상황과 마주했다. 할머니 손님이 오셨는데 10년 전 인출한 돈을 어디다 썼는지 기억이 나질 않으니 알려달라는 것. 물론 은행원이 돈의 용처를 알 길은 없다. 그냥 할머니가 성내지 않도록 잘 설명드릴 뿐. 이런 진 빠지고 지루한 일상 속에서 민지는 하루 빨리 남자친구가 있는 도시로 나가기만을 꿈꾸지만 어느 날 남자친구의 이별 통보가 전해진다. 이때 곁에서 도움이 되준 건 자신의 할머니와 친하게 지내는 동네 청년 하민. 남녀 관계가 늘 그렇듯 묘한 기류가 흐르다 사랑에 빠지고 마는데, 그 사랑 전개가 쉽지만은 않다. 예상 외로 할머니의 반대가 심했던 것. 그렇게 마련된 '할머니 사로잡기 프로젝트'가 이 책의 줄거리다. 


■ 행복리 농촌 로망스
김나나 지음 | 밀리의서재 펴냄│밀리 오리지널 
*본 도서는 월정액 무제한 도서앱 '밀리의 서재'에서 읽어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