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이음 연애맺음] Q28. "이러다 영영 결혼을 못할까 봐 걱정돼요"
[고민이음 연애맺음] Q28. "이러다 영영 결혼을 못할까 봐 걱정돼요"
  • 윤효규 기자
  • 승인 2019.11.2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he say,
35살 미혼 여성입니다.
비혼주의는 아니지만 딱히 결혼 생각은 없었어요.
그런데 요즘 결혼 압박에 시달리기 시작했어요.
싱글이던 친구들은 다 떠나가고, 부모님도 걱정하시며 결혼정보회사를 알아보는 게 어떠냐고 권하시더라고요.

알아서 하겠다고 앞에서 태연한 척은 하지만…
이러다 진짜 때를 놓쳐서 영영 결혼을 못하는 건 아닐지 슬슬 불안해요.
-
Bambi say,
종종 주변의 기혼자들에게 결혼을 하게 된 이유를 물었을 때 '결혼할 때가 되어서'라는 답변을 듣곤 합니다.
생각해보면 우리는 신발 한 켤레를 사러 갈 때도 나에게 잘 어울리는지, 발이 아프진 않은지, 어떤 옷에 코디를 할지, 비용이 합리적인지, 굽은 몇 센티인지를 꼼꼼히 다져보잖아요. 그런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