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급여 삭감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동참
국회, 급여 삭감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동참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04.1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국회는 17일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고통 분담 차원에서 국회의장과 차관급 이상 국회공무원 7인을 포함한 총 8명의 급여 30%를 삭감한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4월~5월 보수의 30%,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을 비롯한 차관급 이상 국회공무원인 의장비서실장, 입법차장, 사무차장, 국회도서관장, 예산정책처장, 입법조사처장은 4월~7월에 걸친 4개월 동안 급여의 30% 반납을 결정했다.

이번 조치에 대해 국회사무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재도약을 위한 모금액이 의미 있게 쓰일 수 있도록 활용방안을 추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