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1일부터 ‘문화 다양성 주간’ 행사 마련… 25개 지역에서 ‘차이를 즐기자’
문체부, 21일부터 ‘문화 다양성 주간’ 행사 마련… 25개 지역에서 ‘차이를 즐기자’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5.1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가 주최하고 문예위가 주관하는 제5회 '문화 다양성 주간' 행사 '차이를 즐기자' 포스터 [사진= 문체부]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문예위 )와 함께 유엔(UN)이 제정한 ‘문화다양성의 날’에 맞춰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문화다양성 주간’ 행사와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다섯 번째 시행되는 ‘문화 다양성 주간’ 행사에서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문화에 대한 차이를 이해하고 즐기는 과정이 문화다양성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아 ‘차이를 즐기자’를 표어로 정했다. 

행사 기간에는 서울과 부산, 경남, 전남, 충북, 충남, 인천 등 25개의 지역문화재단과 인천영상위원회에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예를 들어 서울 도봉구에서는 문화다양성에 관한 책을 찾아보는 ‘읽다, 다독다독 문화다양성’을, 은평구에서는 문화다양성 도서 『완득이』를 주제로 한 책, 노래 콘서트를 실시한다. 

행사 일정과 상세한 정보는 문예위가 운영하는 문화다양성아카이브 또는 26개 지역 해당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