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재킷 걸친 김민희 커플반지...둘 이야기와 포개지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홍상수 재킷 걸친 김민희 커플반지...둘 이야기와 포개지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 엄정권 기자
  • 승인 2017.02.19 20:59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엄정권 기자] 한국에 첫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긴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영어 제목: On the Beach at Night Alone)는 유부남 영화감독과 사랑에 빠져 번민하는 여배우의 이야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01분 길이의 영화는 김민희가 분한 영희라는 배우가 유부남 감독 상원(문성근 분)과의 불륜에 대해 쑥덕거리는 사람들을 피해 독일 함부르크를 여행하는 부분과 강릉으로 돌아와 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인생과 사랑을 논하는 부분으로 구성됐다.

영희는 한적한 독일 마을의 공원과 강둑을 산책하거나 현지 가정에서 식사를 하는 등의 일상을 보내면서 감독을 향한 자신의 감정이 어떤 것인지 알아내려 애쓴다.

"내가 원하는 건 그냥 나답게 사는 거야"고 다짐한 영희는 귀국 후 강릉의 해안가 마을에서 지인들과 만난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스틸 <사진=연합뉴스>

지인들은 술주정하듯이 사랑에 대한 독설을 토해내는 영희를 따뜻하게 감싸 안는다. 선배(권해효)는 "자기들(비난하는 이들)은 그렇게 잔인한 짓들을 해대면서 왜 그렇게들 난리를 치느냐"라고 말한다.

여배우 준희(송선미)도 "할 일들이 없어서 그런다"며 선배를 거든다. 그녀는 영희에게 더 예뻐졌다며 "잘 돌아왔다"고 환대한다.

지인들은 영희에게 "함부르크에서 사랑을 찾아서 왔니"라고 묻고 영희는 "사랑이 어디 있어요. 그런 게 있어야 찾기라도 하지요"라고 답하기도 한다.

강릉에서 영희와 유부남 감독은 술자리에서 다시 만난다. 영희가 요새 여자친구가 있느냐고 묻자 감독은 "너무 힘들어서 이제 안 하려고 한다"고 답한다. 만날 자기 이야기만 하는 것은 지루하지 않으냐는 말에도 "소재가 중요한 것은 아니야"라고 맞받는다.

감독은 "괴물이 되는 것 같다"고 울부짖고 "매일같이 후회해. 지긋지긋하게 후회해"라고 말한다. 그런 감독에게 영희는 "후회한다고 뭐가 달라지겠어요"라고 쏘아붙인다.

베를린영화제는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 삶에서 사랑의 의미에 대한 질문은 홍상수 감독 영화의 공통된 주제"라면서 "그 답은 언제나 우리 손아귀를 벗어난다"고 설명했다.

영화는 지난해 6월 불륜 논란으로 여론의 십자포화를 맞았던 홍 감독과 김민희의 이야기와 자연스레 겹쳐진다. 두 사람은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로 처음 호흡을 맞췄으며 이번이 두 번째 작품이다.

여우주연상 수상후 기자회견하는 김민희-홍상수 감독 <사진=연합뉴스>

홍 감독은 1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자전적인 이야기냐는 물음에 "자전적인 영화를 찍으려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감독은 자기 삶의 일부분을 활용하고 싶어 하며,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이후 개인적인 발언을 하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18일 여우주연상 수상 후 기자회견에서 김민희는 민소매 드레스 위에 홍감독의 재킷을 걸치고 있었다. 둘은 반지를 나눠 끼고 다정한 몸짓과 눈빛을 숨기지 않아 영화 내용과 두사람의 관계가 겹치는 모습이었다.

김민희는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후 "너무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어주신 홍상수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울먹였다. 또 "너무 자랑스럽다. 오늘 영화제에서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받았다"며 "홍상수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홍 감독의 19번째 장편작인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는 이 밖에 정재영, 서영화, 안재홍 등도 출연한다. 영화는 다음 달 국내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exmachin 2017-02-24 14:13:45
섹스 몇번 했어~~~ 늙은 고추님

두사람의 사랑을 위하여 2017-02-24 09:09:02
진정한 사랑을 찾는다면... 저 윗 커플들 처럼 행동할수 있을까... 자신없는 나는 비겁자란 생각이 드네요... 마음과 몸과 정신이 가있는데... 아름다운 사랑하시구려. 행복하시고..다만 남아있을 가족들과의 지혜있는 소통이 있기를..

가족을 생각해서..... 2017-02-20 18:33:53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린게 아니라,,,,지금은 틀리고 그때가 맞은게 아닐까요!! 남아있는 가족을 생각하셔서 좀 자중하시는게 남은 가족들에 대한 예의인거 같아요.

쫌그러네 2017-02-19 23:17:39
사랑에 빠진건 이성적 통제 불능이지만 꼭 옷을 저리 입어야했을까? 부인이 저걸보면 진짜 힘들것 같은데~ 능력있는 늙은 감독이 젊고 예쁜 여배우와 사랑에 빠진거 이해가는 측면이 있었는데 시상식에서 옷을 저리 입은것을 보니 김민희가 못된것 같긴 하네~

아무리 2017-02-19 22:39:48
아무리 불륜법이 폐지 됐다지만
이건 너무하는거 아닌가....
버젓이 와이프가 있는데 ㅉㅉㅉ 더럽다
예술을 모독하지마라
니들이 하는건 사랑이아니고 추태다
진짜 사랑은 상대방이 행복하길 바래주고
상대방을 위해주는거다
어떻게 둘이 서로 망치는 관계가 사랑인가
그냥 성교 행위에 미친 추접한 인간들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