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도서관과 책방 정보 한눈에, 한번에
우리 동네 도서관과 책방 정보 한눈에, 한번에
  • 안선정 기자
  • 승인 2016.11.0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내 도서관·구청·관광안내소에서 무료 배포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안선정 기자] 서울에 있는 도서관과 책방 정보를 한 눈에 쉽게 볼 수 있는 지도가 나왔다. 서울도서관은 서울시 내 1,000여개 도서관과 460개 책방 정보를 담은 지도를 발간해 배포했다.

시민들에게 서울시 공공도서관을 알리고 자주 이용하도록 권고하기 위해 ‘2016 서울시 도서관 지도’ 제작에 나섰고, 국내 거주 외국인과 관광객도 이용할 수 있도록 영문판도 만들었다.

지도 앞면에는 166개 공립 공공도서관 위치를 서울시 지도에 표기했고, 뒷면에는 작은 도서관을 포함한 1,000여개 도서관 주소와 전화번호, 홈페이지 주소 등이 기재돼 있다. 자료는 서울도서관 안내데스크와 각 구청과 공공도서관, 관광안내소 등에 비치하여 시민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도서관 안내는 지도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서울의 도서관 찾기’ 서비스를 활용해서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하나의 회원증으로 책이음 서비스에 가입된 전국 공공도서관에서 책을 대출할 수 있는 ‘책이음 서비스’에 참여하고 있는 도서관은 별표 표기했고, QR코드를 통해 홈페이지로 들어갈 수 있다.

또 ‘2016 서울시 책방 지도’에는 서울시내 370여개 새책방과 80여개 헌책방 위치와 주소, 전화번호가 담겼다. 지도를 들고 서울시내 다양한 책방을 탐방하며 기록을 남길 수 있게 하였으며, 국내 책방을 소개한 책 목록도 실려있다.

지도 앞면에는 서울시 지도에 책방 위치를 표기해 서울시 소재 책방 모두를 한 번에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역시 자세한 내용은 지도에 있는 QR코드를 통해서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에 있는 동네 책방 찾기 서비스를 이용해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아직까지 지자체에 서점을 담당하는 전담부서가 없고, 또 책방 운영도 일일이 확인하기가 어려운 사정으로 지도 제작에 새롭게 문을 연 책방이 포함하지 못하거나 영업을 종료한 책방이 포함돼 있을 수도 있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내년에는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책방 정보를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도에 실린 책방 문구는 SNS를 통해 시민들이 추천한 문구 중에서 선택한 것이다. 또한 지도를 들고 책방을 탐방하면서 기록을 남길 수 있게끔 메모할 수 있는 칸을 만들었다. 내년에는 지도와 연계해 시민들에게 책방을 알리는 작은 이벤트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용훈 서울도서관장은 “그동안 주로 공공영역에서 공공도서관 확충과 운영활성화를 도모했으나 앞으로는 민간 부분의 지역서점도 함께 활성화하고자 한다”며 “이번 지도 제작도 그 결과의 하나로서 시민들이 주변에 있는 공공도서관이나 지역서점을 즐겨 이용하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도에 누락되거나 잘못된 도서관과 책방 정보가 있다면 서울도서관으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