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344개 도서관 선정... ‘코로나19 인문학 대처법’ 등 각종 프로그램 마련
문체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344개 도서관 선정... ‘코로나19 인문학 대처법’ 등 각종 프로그램 마련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5.2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립서신도서관에서 진행된 'Write yourself, 쓰기의 즐거움 10분 희곡쓰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전주시립서신도서관에서 진행된 'Write yourself, 쓰기의 즐거움 10분 희곡쓰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사)한국도서관협회(회장 남영준)가 주관하는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344개 도서관이 선정됐다고 28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밝혔다.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 도서관별 다양한 주제로, 강연과 현장 탐방, 체험활동을 연계한 ‘자유기획’(258개관), ▲ 인문고전 독서활동인 ‘함께 읽기’(39개관), ▲ 삶을 돌아보는 인문 글쓰기 프로그램인 ‘함께 쓰기’(37개관), ▲ 학교의 자유학년(기)제와 연계한 ‘자유학년(기)제’(10개관) 등 네 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삶의 변화와 마음의 상처, 감염병과 재난에 인문학적으로 대응하는 프로그램들이 눈에 띈다. ▲ 안양 시립석수도서관에서는 문학작품을 통해 코로나19로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는 방안을 탐색하는 ‘마음방역을 위한 문학 처방전’을, ▲ 대구 북구대현도서관에서는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가 가져온 삶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도서를 출간하는 ‘푸른빛의 일기’를 진행한다.

그 외에도 ▲ 해당 지역 그림책 작가를 통해 지역문화와 인문학을 연계하는 파주 물푸레도서관, 시흥 목감도서관, ▲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해 해방 전후의 역사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김해 시립장유도서관, 광교 홍재도서관, ▲ 인근 중학교와 연계, 1인 방송 창작자를 강사로 활용해 진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대구 태전도서관 등에서 시의성 있는 주제와 지역 인문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를 원하면 공식 누리집에서 지역과 일정을 확인한 후, 해당 도서관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삶의 지혜를 키우고 ‘사람 중심’의 사회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인문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