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효과적인 배달 위한 AI 배차 시스템 도입
배달의민족, 효과적인 배달 위한 AI 배차 시스템 도입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2.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 최초로 인공지능(AI) 배차 시스템을 도입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1년 6개월의 개발 과정을 마치고 오는 27일 서울 송파, 강동 지역부터 ‘AI추천배차’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라며 “AI추천배차는 인공지능이 배달원 동선, 주문 음식의 특성 등을 고려해 가장 라이더·커넥터를 자동으로 배정해주는 게 특징”이라고 밝혔다.

AI추천배차는 우아한형제들 개발자 10여 명이 2018년 7월 개발에 착수해 1년 6개월 만에 완성한 시스템이다. 우아한형제들과 물류 배송 자회사인 ‘우아한청년들’은 AI추천배차가 배달원의 운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고리즘이 ‘현재 나의 동선에서 가장 적합한 다음 콜’을 자동으로 배차해 주기 때문이다.

우아한형제들은 “그간 라이더와 커넥터들은 운전하면서도 휴대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실시간으로 계속 뜨는 배달 콜에 먼저 ‘수락’ 버튼을 눌러야 다음 일거리를 확보하기 용이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실제 라이더 사고 사례 중에 전방주시 미흡이 전체 사고의 12%를 차지했다”며 “AI추천배차가 도입되면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돼 이 같은 안전 문제가 사라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우아한청년들 김병우 물류사업부문장은 “새로운 배달 주문이 들어오면 인공지능이 순간적으로 인근 배달원들의 위치와 그가 갖고 있는 현재 배달 건 등에 새로운 주문을 시뮬레이션해보고 가장 적합한 라이더·커넥터를 고른다”고 설명했다. 그는 “AI추천배차를 사용하면 개인별 배달 건수가 늘어나 전반적으로 배달 수입이 증가하고 배달수행 스트레스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청년들은 AI추천배차를 적용하면서 기존의 일반배차 모드도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라이더와 커넥터들은 두 개의 모드 가운데 자유롭게 선택하고 변경할 수 있다. 우아한청년들은 AI추천배차 모드를 적용하고 사용 후기 등 피드백을 주는 라이더와 커넥터에게는 배달 건당 500원씩 프로모션 배달비를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라이더·커넥터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에서 일하실 수 있도록 꾸준히 관련 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