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두 번째 오리지널 종이책 출간… 김중혁 작가의 『내일은 초인간』
밀리의 서재, 두 번째 오리지널 종이책 출간… 김중혁 작가의 『내일은 초인간』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12.1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밀리의 서재가 진행하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의 두 번째 작품이 출간됐다. 작품은 3년 만에 발표된 김중혁 작가의 장편소설 『내일은 초인간』.

월정액 독서앱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김중혁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내일은 초인간』’(밀리의 서재 기획, 자이언트북스 펴냄)을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의 두 번째 종이책으로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은 전자책은 무제한으로 보고, 밀리의 서재에서 제공하는 한정판 종이책을 격월로 받아보는 서비스다. 『내일은 초인간』은 김중혁 작가가 『내일은 초인간』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소설로, 밀리의 서재를 통해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이번에 밀리의 서재에서 선 출간된 김중혁 작가의 『내일은 초인간』은 쓸모 없어 보이는 초능력을 가진, 조금은 모자란 초인간들의 습격 작전을 다룬 장편 소설이다. 초능력인지 무능력인지 알 수 없는 능력을 가졌지만, 서로의 모자람을 채워주면 위험에 처한 다른 존재를 구할 수 있다고 믿는 일곱 명의 ‘평범한 초인간’과 이들이 벌이는 특별한 습격 사건을 김중혁 작가 특유의 유쾌한 문체로 그려냈다.

특히 이번 책의 표지에는 김중혁 작가가 직접 그린 그림이 실리며 더욱 이목을 끈다. 김중혁 작가가 직접 그린 그림은 책의 내용과도 관련이 있어 책에 대한 흥미를 더욱 높인다는 설명이다. 밀리의 서재 앱을 통해서는 배우 임주환이 읽은 『내일은 초인간』 리딩북도 함께 공개된다. 리딩북은 책이 보이는 오디오북으로, 책의 내용을 30분 정도로 추린 요약형 콘텐츠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콘텐츠사업팀 팀장은 “김중혁 작가가 3년 만에 내놓은 신작 장편소설을 출판사 자이언트북스와 함께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으로 처음 소개할 수 있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가 도서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새로운 시도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 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가 이용자들의 실질적인 독서 습관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는 서비스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하는 데 더욱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밀리의 서재는 지난 10월 전자책과 종이책 결합 정기구독 상품인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를 론칭한 바 있다. 월 1만5,900이면 밀리의 서재가 서비스하는 5만 권의 전자책은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국내 최고 작가들의 신간 종이책을 격월로 받아볼 수 있다. 첫 번째로 선보인 종이책은 조남주, 정용준, 이주란, 조수경, 김초엽, 임현, 정지돈 등 일곱명의 작가가 참여한 테마소설집 『시티픽션』이다. 작가 김영하, 김훈, 공지영의 신작도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