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펜으로 책장 넘기고 밑줄 치고’… 갤럭시 노트10으로 즐기는 ‘색다른’ 밀리 독서
‘S펜으로 책장 넘기고 밑줄 치고’… 갤럭시 노트10으로 즐기는 ‘색다른’ 밀리 독서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8.2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월정액 독서 앱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0의 주요 기능을 활용한 맞춤형 기능을 선보였다.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대화면과 에어 액션 등 갤럭시 노트10 주요 기능을 활용한 독서 환경이 특징이다. 아울러 갤럭시 노트10 이용자에게는 밀리의 서재 3개월 무료 구독권을 증정한다.

서재는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대화면과 원격으로도 S펜의 동작을 인식할 수 있는 ‘에어 액션’ 기능을 통해 실제 종이책을 읽는 듯한 생생한 독서 환경을 선보인다. 갤럭시 노트10 플러스는 6.8인치에 달하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만큼, 이용자들이 대화면에서 독서 콘텐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갤럭시 노트10의 경우 전작인 갤럭시 노트 9보다 유해 블루라이트 비중이 40% 줄어들었기 때문에 이용자들이 더욱 ‘눈이 편안한’ 독서를 할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다만 밀리의 서재는 여타 전자책 제공업체들과 달리 전자책 리더기보다는 휴대폰 독서를 강조하면서 장시간 깊이 있는 독서를 원하는 독자들의 불만이 일기도 한다. 전자책 리더기 지원이 제한적인만큼 휴대폰 등으로 오래 독서할 경우 눈에 피로감이 크기 때문이다. 이런 불만을 의식해서인지 현재 밀리의 서재는 독서에 새롭게 흥미를 붙이거나, 오랜만에 다시 독서를 시작하는 독자에게 가볍게 다가가는 컨셉의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또한 원격 동작 인식이 가능한 S펜을 통해 스마트폰에서도 실제 종이책을 읽는 것과 유사한 독서 경험을 제공한다. 밀리의 서재 관계자는 “영화에서처럼 S펜을 공중에서 움직이며 책장을 넘기고, 책을 캡처하여 이미지에서 바로 밑줄을 치거나 메모할 수 있는 등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서만 즐길 수 있는 맞춤형 기능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창훈 밀리의 서재 마케팅 팀장은 “밀리의 서재는 오감을 이용해 독서 경험을 완성하는 데 집중하고 있는 만큼,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차별화된 기능을 독서 생활에서도 충분히 활용하고 즐길 수 있도록 3개월 무료 구독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으로 꼽히는 대화면과 S펜 에어액션 기능을 통해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독서 생활을 밀리의 서재와 함께 경험하며 독서와 무제한 친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밀리의 서재는 신간부터 스테디셀러, 리딩북까지 현재 약 4만권의 책을 무제한으로 읽을 수 있는 월정액 독서 플랫폼이다. 유명 셀럽이나 전문가가 30분 만에 읽어주는 ‘리딩북’, 어려운 내용의 서적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세계 최초 채팅형 전자책 ‘밀리 챗북’, 실시간으로 크리에이터와 함께 책을 읽는 ‘밀리 LIVE’ 등 다양한 2차 독서 콘텐츠는 물론 맥주 첫 잔을 무료로 받고 독서를 즐기는 ‘책맥’을 통해 일상에서도 쉽고 친근하게 책을 즐기는 새로운 독서 문화를 이끌고 있다. 밀리의 서재는 연말까지 5만 권 가까이 독서 콘텐츠를 늘리는 한편, 독서와 독자의 접점을 늘리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해서 꾸려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