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붉은 애무』
[신간] 『붉은 애무』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8.1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

소설은 보험회사 지점장 펠릭스 마레스코에게 이른 아침 걸려온 전화 한 통으로 시작된다. 전화를 건 사람은 펠릭스의 회사가 관리하는 건물의 소유주. 노인은 횡설수설하며 ‘잔’이라는 여자 이름, ‘촛불’ ‘아이들’ 등의 모호한 단어를 늘어놓는다. 사건현장에서 펠릭스는 고슴도치 문신을 한 여자와 그녀에게 애원하는 듯한 눈길을 보내는 아들의 사진을 발견하고, 그 화재 사건에 더욱 집착하게 된다. 사라졌다가 다시 돌아온 그의 아내와의 재회와, 아내의 부주의로 인한 아들의 죽음이 왠지 모르게 떠올랐기 때문이다. 실종과 사망, 부성애 등 다층적인 이야기가 결합해 강렬한 서사를 직조한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 기자에서 회장직까지 역임한 언론인이자 소설가 에릭 포토리노의 대표작. 

■ 붉은 애무 
에릭 포토리노 지음│이상해 옮김│문학동네 펴냄│188쪽│1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