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까, 소녀상에 위로 꽃 전할 ‘소녀 꽃 배달부’ 194명 모집
꾸까, 소녀상에 위로 꽃 전할 ‘소녀 꽃 배달부’ 194명 모집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8.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꾸까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8월 14일을 맞아 특별 사회공헌 캠페인 ‘소녀 꽃 배달부’를 진행한다. [사진=꾸까]
꾸까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8월 14일을 맞아 특별 사회공헌 캠페인 ‘소녀 꽃 배달부’를 진행한다. [사진=꾸까]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플라워 브랜드 꾸까(kukka)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8월 14일을 맞아 특별 사회공헌 캠페인 ‘소녀 꽃 배달부’를 진행한다.

꾸까의 이번 ‘소녀 꽃 배달부’ 캠페인은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전국에 마련된 97개 소녀상에 위로 꽃을 올려둘 ‘소녀 꽃 배달부’ 194명을 선정한 후, 참여자가 직접 위로 꽃을 소녀상에 전달할 수 있도록 꾸까가 꽃을 기부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꾸까는 이미 여러 차례 시티 블루밍 프로젝트를 통해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4년 창업 당시부터 대구 지역의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꽃을 증정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서울시와 함께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조성한 추모공원인 ‘기억의 터’의 꽃 길을 조성하기도 했다.

시티 블루밍 프로젝트는 ‘누구나 꽃으로 위안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라는 취지로 2014년 창업 당시부터 시작된 꾸까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로 이번 행사는 16번째를 맞는다. 지금까지 위안부 할머니, 암환우, 시각 장애우, 미혼모 등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 1000 다발이 넘는 꽃을 기부하거나 무료 플라워 클래스를 펼쳤다. 

꾸까의 플로리스트들은 이번 소녀 꽃 배달부 캠페인을 위해서 ‘반드시 오고야 마는 행복’이라는 꽃말을 가진 매리골드 꽃으로 특별한 위로 꽃을 디자인했다.

꾸까는 14일부터 오는 2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서 194명의 ‘소녀 꽃 배달부’를 모집하며, 8월 27일부터 위로 꽃을 소녀 꽃 배달부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위로 꽃은 꾸까 홈페이지를 통해 따로 구입할 수 있다. 판매 수익의 30%는 나눔의 집에 기부할 예정이다.

박춘화 꾸까 대표는 “2014년 새로운 꽃 문화를 한국에 소개하고자 시작한 꽃 사업이지만 동시에 사회에 좋은 영향을 주는 브랜드가 되고 싶었다”면서 “이번 시티블루밍은 꾸까 고객들의 직접적인 참여가 이루어지는 만큼 더 큰 위로가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전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