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안현모♥라이머, 현실 부부가 사는 법… 솔직담백 신혼일기
'동상이몽2' 안현모♥라이머, 현실 부부가 사는 법… 솔직담백 신혼일기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1.1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사진출처=SBS]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라이머와 안현모의 특별한 결혼 생활이 공개됐다. 살아온 족적이 판이하게 다른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이 SBS 예능 '동상이몽'에 공개되면서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에서는 사랑스러운 아내 안현모와 무뚝뚝한 남편 라이머의 모습을 눈길을 끌었다. 

1회에서는 두 사람의 다른 성향이 부각돼 표현됐다. 일을 마치고 늦은 12시에야 귀가한 라이머에게 안현모는 애교 넘치는 말투로 대화를 원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라이머는 업무 상 전화통화나 TV 프로그램에 집중하며 무뚝뚝한 모습을 보였다. 이전 부부들의 달달한 모습과는 달리 지극히 현실적인 결혼 생활이 비쳐졌다. 급기야 "배고프다"는 라이머에게 안현모는 "자면 되잖아"라고 날을 세우면서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현모는 “사는 환경, 살아온 족적도 다르다. 프로그램 이름 ‘동상이몽’처럼 차이점이 굉장히 많다”라고 부부의 신혼 생활을 털어놨다. 이에 라이머는 “내가 불도저라면 아내는 햇살 같다”며 “아름다운 불도저가 됐다”고 설명했다. 

라이머의 무심한듯한 모습에 일부 누리꾼은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기도 했는데, 이에 김독욱 PD는 "라이머는 힘든 시절을 겪으며 지금까지 온 사람이어서 다소 무뚝뚝하게 보일 수 있지만 안현모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숨어)있다"며 "기존에 '동상이몽2'에 등장한 커플들이 달달한 모습이 주로 보이다 보니 이 부부가 다르게 보일 수 있지만, 두 사람의 진짜 모습은 차차 드러날 것"이라고 <뉴스1>에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힙합 1세대 가수 출신 제작자로 기획사 브랜뉴뮤직을 이끌고 있는 라이머와 서울대학교 졸업 후 SBS 기자 생활을 하고 있는 안현모의 현실 결혼 생활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첫 출연한 이날 방송 시청률은 1부 6.8%(닐슨코리아), 2부 7.5%로 지난 방송보다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