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멍 때릴 때’는 세상이 다르게 보인다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
[신간] ‘멍 때릴 때’는 세상이 다르게 보인다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8.3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 생각도 않고 깨어있는 것을 소위 ‘멍 때린다’고 표현한다. 현대인들에게 멍 때리는 시간이 하루 중에 얼마나 될까. 이 책은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이라는 제목답게 멍 때릴 때 보이는 세상의 모습을 다채로운 그림으로 표현한다. 예를 들어 누군가 풀밭에 누워 신문을 얼굴에 덮었을 때 보이는 풍경, 숲속에 누워 아래에서 위로 나무를 바라볼 때 보이는 풍경, 해변에 누워 선글라스를 쓰고 하늘을 볼 때 보이는 풍경 등이다.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애니메이션 영화 제작자인 작가의 강렬한 그림은 한 장 한 장이 예술 작품 같다.

■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
우르슐라 팔루신스카 글·그림|이지원 옮김|비룡소 펴냄|64쪽|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