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드루킹 댓글조작'… 경찰 "배후 확인 중"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포털 기사에 오른 정부 비판성 댓글의 추천 수를 높여 여론 조작을 시도한 더불어민주당 당원이자 파워블로거 '드루킹(인터넷 필명)'으로 활동해온 A(48·구속)씨의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압수한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A씨의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서 압수수색해 가져온 각종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사건의 배후, 공범, 여죄 등을 캐는 데 중점을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김경수 민주당 의원과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과 문자메시지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이번 사건에 김 의원이 연계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아직 분석 초기 단계여서 김 의원이 이번 사건과 연관이 있는지를 판단할 단계가 아니다"며 "아직 이번 사건의 배후가 있는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은 텔레그램 메신저로 많은 연락을 보냈지만, 저는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메시지를 받아 확인할 수 없었다"며 연루 혐의를 일축했다. 또 "(드루킹이) 무리한 인사 청탁을 요구했고,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히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관계자는 "드루킹은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특정 인물을 임명해줄 것으로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 22일 경기도 파주의 A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당시 이들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변기에 버리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면서 현장에서 긴급체포된 후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이때 구속된 A씨와 일당 2명은 올해 1월 17일 밤 자동화 프로그램 '매크로'를 사용해 네이버 기사 댓글 2개에 600여차례씩 '공감'버튼을 누른 혐의(업무방행)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 조작을 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힘쓰고 있다.    

검찰은 17일께 A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할 방침이다. 

서믿음 기자  dseo@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믿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