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발행인칼럼
[창간 47주년] 발행인이 독자에게 드리는 독서신문의 몇 가지 약속
방재홍 발행인

[독서신문] 독서신문이 창간 47주년을 맞았습니다. 독자 여러분, 고맙습니다. 오로지 독자의 성원과 채찍으로 여기에 있음을 고맙게 여깁니다.

독서신문은 1970년 독서문화 증진과 출판문화 부흥이라는 국가적 과업을 부름받아 태어났습니다. 당연히 국민적 관심이 높았고 활자문화에 목마른 지성인들에겐 오아시스였습니다. 신문이 날개 돋친 듯 팔렸고 필진은 당대 최고 지성이었으며 두루 다루는 문화 소식은 동서를 꿰뚫고 고금을 넘나들었습니다.

과거를 회상하는 게 멋쩍습니다만 생일을 맞아 자신을 돌아보는 것은 나름의 의미가 있고 나아갈 바를 살피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믿음이 있기에 돌아봤습니다.

그러나 세월은 잔인합니다. 디지털 태동과 발전은 인쇄문화의 퇴조를 불렀고 이 소용돌이에서 자유로운 인쇄매체는 없습니다. 해외에선 유수의 신문들이 무너지고 있고 그 자리는 온라인 뉴스가 속속 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활자의 중독에 빠져 인쇄매체를 고집하는 것은 마치 ‘독거노인의 쓸쓸한 밥상’을 보는 느낌입니다. 온라인이 무슨 구세주라도 되는 양 서로 밀치고 밟으면서 서로 한 계단 위로 올라가려 하는 게 요즘 우리 언론 모습입니다.

독서신문이 최근 네이버의 뉴스스탠드 입점이 확정됐습니다. 독자들이야 관심 밖 뉴스입니다만 온라인 뉴스를 영위하는 입장에선 매우 중요한 도약대에 올랐음을 널리 알리고 싶습니다. 온라인 뉴스로서는 메이저리그에 들어갔다 보시면 됩니다. 보다 독자 가까이 갈 수 있고 폭넓은 소식을 다양하게 전할 수 있게 됐으니 더욱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몇 가지 약속을 합니다.
 
첫째, 독서의 생활화에 더욱 매진하겠습니다. 지금 독서신문은 ‘책 읽는 대한민국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많은 유명 인사들이 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문인, 연예인들이 흔쾌히 참여해 ‘책 읽는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고 있습니다. 전 국민의 독서 생활화는 올 한 해에 그치지 않고 내년 ‘책의 해’에 더욱 내실을 다지겠습니다.

둘째, 읽는 데 그치지 않고 쓰기에도 우리의 땀을 보태겠습니다. 교육계도 초중고 시험에서 지필 일변도에서 벗어나 논술 서술형 문제 출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어 쓰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글쓰기는 선진 외국에서 검증됐듯이 글로벌 경쟁력의 원천입니다. 백년대계를 생각한다면 글쓰기에 대한 관심은 늦었지만 다행입니다.

셋째, 출판 저널리즘의 회복입니다. 책 관련 내용을 전하는 일차원적인 문화 전파자에서 문화 감시자로 거듭나려고 합니다. 그동안 이런 감시자 역할을 제대로 다하지 못했음을 고백하며 다양한 취재원 확보와 더욱 투철한 기자정신으로 무장할 것을 약속합니다.

독서신문을 사랑으로 지켜봐 주시고 많은 성원 바랍니다. 독자 여러분, 고맙습니다.

독서신문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