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설득만 하려고 하지 말고 설득도 당해줘라 『우리 아이와 협상하는 법』
[리뷰] 설득만 하려고 하지 말고 설득도 당해줘라 『우리 아이와 협상하는 법』
  • 안지섭 기자
  • 승인 2021.04.0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안지섭 기자] 부모와 아이 사이에 오가는 대화를 들어보면 일방적인 훈계로 마무리 되는 경우가 많다. “너는 왜 늘 그 모양이니”라고 하는 부모의 잔소리에 아이는 주눅이 들고 만다. 부모는 아이가 자신의 속마음을 알아주길 바라지만, 곧이 곧대로 해석하고 받아들이는 아이의 입장에서는 그 마음을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책 『우리 아이와 협상하는 법』은 부모와 아이가 올바로 소통하는 방법을 다룬다. 저자인 박미진씨는 아이가 자기 인생의 주인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부모의 가장 큰 역할이라고 믿는 엄마다. 지금까지 『내 아이의 인생이 바뀌는 하루 10분 대화법』 『우리 아이, 왜 스스로 공부하지 못할까?』 『소리치지 않고 야단치지 않아도 아이가 달라지는 잔소리 기술(공저)』 등의 책을 낸 바 있는 육아 전문가이기도 하다.

책이 말하고 있는 핵심 포인트를 짚어본다면 ‘잔소리는 적게, 칭찬은 많이’이다. 자녀를 무언가를 가르쳐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벗어던지라는 의미이다. 부모는 아이와의 대화를 가르치는 수단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자녀와 대화를 나눌 때 무엇이 문제이고, 그 문제에 대한 정답이 무엇인지 제시하려고 든다. 저자는 부모의 이런 생각이 자녀와의 대화를 가로막는 벽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부모의 일방적인 잔소리는 아이의 자존감을 길러주기 힘들다. 대신 잔소리는 짧게하고 칭찬을 길게함으로써 아이의 행동 금지보다는 다른 행동을 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아이와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고, 부모와 자녀간의 갈등이 보다 빈번해졌다는 소식도 들린다. 아이에게 마냥 화를 내기보다는 부모가 아이를 대하는 태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 저자는 “하루 1,440분 가운데 10분은 결코 길지 않은 시간이다”라며 “하지만 이 10분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내 아이의 인생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한다.

『우리 아이와 협상하는 법』
박미진 지음 | 애플트리태일즈 펴냄 | 244쪽 | 13,5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