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과기부 K-방역의 핵심, 잘 해나가길 바란다”
박병석 의장, “과기부 K-방역의 핵심, 잘 해나가길 바란다”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07.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3일 의장집무실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과기정통부가 코로나19 상황에서 K-방역의 핵심 역할을 해주고 있다”며 “(과기정통부가) 치료제·백신 개발, 확진자 이동경로 파악, 마스크 수급 관리, 온라인수업 등에서 역할이 큰 만큼 앞으로도 잘 해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최 장관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진행 중이고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결과가 빨리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답했다.

[사진=국회]
[사진=국회]

또한 “최근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많이 약화됐다는 느낌이 있다”는 박 의장의 말에 “우리나라가 메모리 반도체는 세계 1위인데, 시스템 반도체는 상대적으로 뒤쳐져 있다. 우리나라가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향후 시스템 반도체에서도 앞서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했다.

이날 환담 중 박 의장은 “최기영A, 최기영B가 있었으면 좋겠다. 한분은 반도체 분야를 연구하고, 한분은 정부에서 일하면 나라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한편 박 의장은 최 장관 예방을 받기 하루 전인 지난 2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온라인 개학으로 코로나 확산도 방지하고 아이들의 학습권을 보장해준데 대해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