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한화건설 신규 입주 아파트에 배달로봇 운영 예정
우아한형제들, 한화건설 신규 입주 아파트에 배달로봇 운영 예정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7.0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RENA 배달로봇 서비스 업무협약’(MOU) 후 기념촬영하는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좌)과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우).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지난 2일 ‘한화건설’과 로봇배달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에 따라 실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가 한화건설의 신규 입주단지 ‘포레나 영등포’에 설치되고, 내년 2월 운영된다.

딜리타워는 사전에 입력된 여러 이동경로를 활용해 주문자가 있는 곳까지 음식이나 물품을 배달할 수 있는 실내 자율주행 배달로봇이다. 층간 이동이 필요할 경우 엘리베이터를 호출해 스스로 타고 내릴 수 있으며, 도착 시 주문자에게 문자와 전화를 걸어 도착 사실을 알린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10월 지상 19층 규모의 송파 방이동 본사 건물에서 딜리타워 시범서비스를 진행한 바 있다. 한화건설의 ‘포레나 영등포’는 지하 5층, 지상 30층, 총 3개동으로 아파트 182세대, 오피스텔 111실로 구성돼 있다. 라이더가 음식을 아파트 1층에 설치된 딜리타워에 넣고 주문정보를 입력하면, 개별 세대까지는 딜리타워가 배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층수 및 세대수를 고려할 때 딜리타워는 시간당 최대 6건의 배달을 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 윤현준 신사업 부문장은 “그동안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경우 보안 강도가 높고 건물 구조가 복잡해 라이더분들께서 배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고, 결과적으로 배달 시간도 늘어났다”며 “이번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공동주택 딜리 공급을 확대하고 호텔이나 오피스에서도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