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아무는 밤』
[신간] 『아무는 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1.0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삶이란 또 무엇인가. 문학의 오래된 화두이다. 김안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아무는 밤』에는 인간이 있고, 인간들이 분투하는 삶이 있다. 동시에 인간들이 분투하는 삶의 표정이 자간과 행간을 유영한다. 시 세계와 현실 세계의 간극을 줄이고, 시의 언어로 현실의 표정을 담아내고자 하는 시인의 노력이 무엇보다 빛나는 시집이다. 이웃의 불행, 국가 제도의 폭력 앞에서 진정한 시작(詩作)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인의 노력이 독자의 마음을 흔든다. 타인의 고통에 무심하지 않고, 세계의 혼돈과 상처를 방관하지 않고, 끊임없이 현실로 나아가려는 시어들은 아프지만 아름답다.

■ 아무는 밤
김안 지음│민음사 펴냄│124쪽│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