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모든 것이 사라진 그날』
[신간] 『모든 것이 사라진 그날』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10.1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어요. 모든 것이 사라진 그날을요. 그날 아침, 학교에선 화산에 대해 배웠어요. 올챙이가 개구리로 변하는 과정에 대한 노래를 부르고, 미술시간엔 새도 그렸어요. 그리고, 점심을 먹고 나서 전쟁이 일어났어요.” 이 책은 전쟁으로 폐허가 된 마을에서 도망치듯 다른 나라로 피난을 떠난 한 아이가 피난 간 나라의 학교에서 거부당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6년 봄 영국 정부가 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3,000여명의 난민 어린이들에게 피난처 제공을 거부하고 학교에서는 의자가 없다는 이유로 입학을 거절한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쓴 그림책이다. 전쟁의 참상을 알리는 동시에 인간의 도리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 모든 것이 사라진 그날
니콜라 데이비스 글·레베카 콥 그림│명혜권 옮김│우리동네책공장 펴냄│32쪽│1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