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최고기온 ‘37도’ 내륙 곳곳 소나기…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부터 영향
[오늘날씨] 최고기온 ‘37도’ 내륙 곳곳 소나기…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부터 영향
  • 윤효규 기자
  • 승인 2019.08.0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월요일인 오늘(5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온이 높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대기가 불안정하겠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5일 전국 내륙의 예상강수량은 5mm에서 30mm다. 소나기가 내리는 곳에서는 돌풍과 함께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3도에서 26도, 낮 최고기온은 29도에서 37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해5도 29도 ▲서울/경기 36도 ▲강원영서 36도 ▲강원영동 30도 ▲충남 35도 ▲충북 35도 ▲경북 36도 ▲울릉도/독도 29도 ▲전북 35도 ▲경남 32도 ▲전남 36도 ▲제주도 32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 권고 기준과 환경부 기준에 따르면 전국이 ‘보통’ 수준이다.

한편, 북상하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내일부터 남해상과 제주도 전 해상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모레에는 전국이 그 영향권에 들겠다. 소형태풍이지만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