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월 이용자 수 1000만 명 돌파
배달의민족, 월 이용자 수 1000만 명 돌파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5.0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onthly Active Users, MAU)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onthly Active Users, MAU)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이 배달의민족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onthly Active Users, MAU)가 지난 달 약 1030만 명을 기록하며 배달앱 최초로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월 이용자 1천만 명’ 돌파는 2010년 6월 배달의민족 서비스 출시 이래 약 9년 만의 일로, 배달의민족 MAU는 앱 출시 2년 만인 2012년 100만 명을 돌파했고, 2014년 300만 명, 2017년 500만 명에 이어 지난해 말에는 900만 명을 넘어서며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 왔다.

배달의민족의 월간 주문수는 4월 말 현재 약 2907만 건으로, 3000만 건에 근접하고 있다. 배달의민족의 주문수는 2015년 5월 500만 건, 2017년 1월 1000만 건, 2018년 7월 2000만 건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이용자 및 주문수 증가와 함께 외식업 자영업자들의 매출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한 해 동안 배달의민족을 통해 거래된 금액은 전년 대비 73% 늘어난 5조 2000억 원이었다. 업주 1인당 배민을 통한 월 평균 매출액도 1년 전에 비해 30% 증가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의민족이 한 달 천만 명이 이용하는 명실상부한 ‘국민앱’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많은 분들이 이용하시는 만큼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배달앱 이용 고객들과 외식업 자영업자 모두에게 더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