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방화난동에 사상자 18명… 왜 피해 컸나?
진주 아파트 방화난동에 사상자 18명… 왜 피해 컸나?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4.17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밤사이 방화·살인 사건이 발생해 사상자 18명이 발생했다. 

17일 오전 4시 29분께 진주시 한 아파트에 사는 A(42)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질렀다. 이후 A씨는 화재에 놀라 대피하는 아파트 주민들을 상대로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막대한 사상자를 낳았다. 

흉기 난동으로 60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인한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화재는 20여분만에 진화됐으나, A씨는 경찰과 대치하다 오전 4시 50분께 검거됐다. 검거 직후 A씨는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해당 사건을 두고 경찰은 전담 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나섰다. 수사팀은 이희석 진주경찰서장이 총괄하며 진주경찰서 전체 형사 39명 외에 경남지방경찰청에서 수사 인력 7명으로 꾸려졌다. 

불특정 다수를 향한 무차별 범행에 시민의 충격이 큰 만큼 경찰은 피해자 보호팀 7명과 진주 및 인근 경찰서 전문 상담관 23명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