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800억원대 비자금 의혹 제기… 명성교회 측 "법적 대응할 것"
PD수첩, 800억원대 비자금 의혹 제기… 명성교회 측 "법적 대응할 것"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10.1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명성교회의 김삼환 목사 부자 세습 논란과 800억원에 달하는 비자금을 은닉했다는 의혹을 다룬 MBC 'PD수첩'에 명성교회 측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9일 밤 MBC 'PD수첩'은 '명성교회 800억원의 비밀'이란 제목으로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 있다는 내용의 방송을 내보냈다. 

방송은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명성교회 재정 담당 장로의 죽음으로 800억원대의 비자금 존재가 드러났다는 내용 외에 김삼환 목사 생일 때마다 김 목사에게 수천만원의 현금이 전달됐고, 전국에 공시지가 1,600억원에 달하는 부동산 보유 내역을 다뤘다. 

또 'PD수첩' 취재진이 명성교회를 찾아 취재하는 과정에서 교회 관계자와 물리적 충돌을 겪은 내용도 방송됐다. 이른 새벽 교회를 찾아 김삼환 목사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취재진과 일부 교인이 충돌하면서 "때리시면 어떡합니까"라는 취재진의 목소리가 담겼다. 이와 관련해 'PD수첩' 서정문 PD는 10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저는 다음 날 약간 몸이 쑤시는 정도였고 다른 스태프 분들은 목이 졸리거나 어깨가 꺾이거나 바닥에 내팽겨 치는 과정에서 손에서 피가 난다든가 그런 충돌이 있었다. 전치 2주씩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교회 측은 충돌은 인정하면서도 "폭행은 말이 안되고 밀고 당기고 하는 과정이었다"고 해명했다.    

방송에서 제기된 혐의에 대해 명성교회는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로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기에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또 명성교회는 소속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를 통해 MBC에 보낸 공문에서 "800억원은 비자금이 아닌 교회 명의의 확인된 재정으로 선교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부동산에 대해서는 "교회수양관, 교역자 자녀 장학관, 지교회부지 등으로 사용할 것"이라며 "개인 소유가 아닌 교회 소유를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하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