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함께 부서질 그대가 있다면』
[신간] 『함께 부서질 그대가 있다면』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9.0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한 사상의 구조가 아닌 한 인간의 마음의 깊이를 이해하기 위해 글을 쓴다는 ‘마음의 고고학자’ 박형준 문학평론가의 인문에세이다. 중앙과 지역을 넘나들며 오랫동안 평론 활동을 해온 저자는 각박한 현실 속에서 문학과 인문학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읽기 차원에서의 문학을 넘어 어떻게 하면 문학적인 삶을 살 수 있는지 치열하게 고민해왔다. 이 책은 그 고민의 결과물이다. 저자는 일상의 문제를 시작으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의 현상을 문학과 문화라는 프리즘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 각박한 세상 속에서도 삶의 온기를 잃지 않기 위한 저자의 문화적 분투가 담긴 책.

■ 함께 부서질 그대가 있다면
박형준 지음│호밀밭 펴냄│224쪽│13,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