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나는 공부 대신 논어를 읽었다』
[신간] 『나는 공부 대신 논어를 읽었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8.0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가끔 “공자님 같은 말씀하네”라는 말을 한다. 여기에는 그것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가 비록 옳지만 굉장히 낡고 구태의연하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이는 결국 내용이 아니라 그 내용을 활용하는 방식의 중요성을 일깨운다. 이 책의 저자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다. 그는 우연히 참여하게 된 독서 모임에서 논어를 필사하는 과정을 통해 정신적인 성장을 경험했다고 말한다. 그는 “나의 인생에서 독서 모임은 변화의 시발점이었다. 독서 모임을 통해 책과 친해질 수 있었고, 이로 인해 논어도 읽고 쓸 수 있었다”고 말한다. 고등학생이 논어의 ‘참맛’을 알게 된 과정과 그로 인해 생긴 인생의 변화 등을 책을 통해 살펴보자.

■ 나는 공부 대신 논어를 읽었다
김범주 지음│바이북스 펴냄│240쪽│14,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