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평화가 국익이다”
박병석 국회의장 “평화가 국익이다”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06.1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5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 참석해 “평화와 국익 앞에는 여야가 없다. 평화가 국익이다. 국회가 손잡고 겨레의 이익을 위해 함께 헌신할 수 있도록 살피겠다”며 “국제사회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확고히 지킬 수 있도록 의원 외교 활동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행사는 고 김대중 대통령의 대북화해협력 정책의 의미를 재확인하고, 6.15 공동선언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열렸다.

축사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축사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박 의장은 “평화의 길이 위태로워지고 있다. 그러나 20년 전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며 “남도 북도 6.15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 더 늦기 전에 분단과 대립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며 6.15 공동선언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한 “6.15 남북공동선언은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적 의미도 담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면서 “북도 합의 정신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남북 합의에 대한 북한의 태도에 대해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 참석자. [사진=연합뉴스]

이날 행사에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상임고문, 김태년 원내대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임동원 전 국가정보원장,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