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인북] 세계사 흥미 UP! 『101가지 쿨하고 흥미진진한 세계사 이야기』
[포토인북] 세계사 흥미 UP! 『101가지 쿨하고 흥미진진한 세계사 이야기』
  • 전진호 기자
  • 승인 2020.05.26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딱딱한 역사 이야기에 역사 공부에 흥미를 잃었다면 도움이 될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은 역사적 사실 들 중 재미있고 유쾌한, 때로는 오싹한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 유아이북스]

책은 총 15개의 시대 상황으로 세계사 전반의 흐름을 이해하도록 돕는다. 고대 이집트, 로마부터 시작해 중세, 르네상스 시대, 시민혁명, 산업 시대와 그 이후에 일어나는 1차 세계대전과 2차 세계대전 등을 포괄적으로 다룬다. 

[사진= 유아이북스]

책은 또한 위인뿐만 아니라 해적, 범죄자, 혹은 부자나 발명가 등 다양한 인물들을 소개한다. 역사적 인물들의 생각지도 못한 모습들로 역사적 탐구에 대한 호기심을 길러줄 수 있다. 

[사진= 유아이북스]

호주에서 베스트셀러 시리즈로 유명한 ‘쿨’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이다. 영국 런던에서 작품활동을 하는 스티브 버뎃이 글을 썼고, ‘쿨’ 시리즈의 그림작가 글렌 싱글레톤이 그렸다. 숭실중학교에서 역사 교사로 재직 중인 최승규가 감수했다. 

[사진= 유아이북스]

『101가지 쿨하고 흥미진진한 세계사 이야기』
스티브 버뎃 지음·글렌 싱글레톤 그림│오광일 옮김│유아이북스 펴냄│208쪽│13,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