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인북] 읽고 쓰고 만드는 그림책 수업의 모든 것 『그림책 한 권의 힘』
[포토인북] 읽고 쓰고 만드는 그림책 수업의 모든 것 『그림책 한 권의 힘』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4.2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송석주 기자] 11년차 현직 교사가 알려주는 그림책 수업의 ‘A to Z’가 담겼다. 특히 책 속에는 그림책을 매개로 아이들과 활발한 토론을 하는 방법, 그림책 창작을 위해 아이들에게 글쓰기와 그림 그리기를 지도하는 방법 등 그림책을 활용한 ‘그림 교육법’이 세세하게 담겼다. 아이들이 스스로 사고하고, 자신의 생각을 창의적으로 표현하는 방법을 길러주고 싶은 교사들과 학부모들에게 유용한 책.

[사진=카시오페아]
[사진=카시오페아]

“얘들아, 우리 이렇게 책을 읽고 토론하면서 떠오른 생각과 감정들을 말이야. 그걸 짧은 글과 그림 한 장에 담아서 표현해보면 어떨까?”

글자로 쓰면 ‘화해’라는 한 단어로 압축되는 해결책을 그림으로 그려보게 하니 아이들마다 자기만의 창의적인 방식으로 신통방통하게 표현해냈다.<163~164쪽>

[사진=카시오페아]
[사진=카시오페아]

재준이는 그림책 『파란파도』의 주인공 파란파도가 성문을 박차고 성밖으로 나가는 장면(위)을 자신과 마음이 통한 장면으로 선택했다. 그 장면을 보고, 아이가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표현해본 그림(아래).

아이들은 같은 장면을 보고서도 저마다 다르게 느끼고 다르게 표현했다. 먼저 기용이는 밖으로 나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망설였다. 온 세상이 물에 젖어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다.<169~170쪽>

[사진=카시오페아]

『로지의 산책』에는 글에서 한 번도 언급되지 않았던 등장인물이 존재한다. 그림책의 글과 그림이 말하는 내용이 서로 다를 때, 독자는 그 어긋남에서 재미를 느낀다.

아이들의 말처럼 『로지의 산책』에는 암탉 로지 외에 또 다른 등장인물이 존재한다. 바로 암탉 로지를 잡아먹기 위해 로지의 뒤를 밟으며 따라가는 여우다. 여우는 로지를 뒤따라가는 동안 연못에 빠지거나, 건초 더미에 파묻히거나, 밀가루 세례를 받는 등 곤란한 상황에 처한다. 이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로지는 무표정한 얼굴로 산책을 이어간다. 이처럼 글로는 설명되지 않는 여우의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그림으로 표현될 때, 독자들은 이 책을 읽으며 큰 웃음을 터트리게 된다.<260~262쪽>

『그림책 한 권의 힘』
이현아 지음│카시오페아 펴냄│388쪽│18,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