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300억원 규모 코로나19 지원책 마련
우아한형제들, 300억원 규모 코로나19 지원책 마련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3.2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나눔운동에 동참한다고 24일 밝혔다. 배달의민족 입점 업체 14만여 곳의 3월과 4월 광고료 일부를 돌려주는 등 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지원대책이다. 

이날 우아한형제들이 내놓은 대책은 ▲업주당 최대 30만 원 한도 내에서 3~4월 광고비·수수료 50% (약 250억원) 환원 ▲사회 취약계층에 30억 원 규모 식사쿠폰 지원 ▲의료지원단·자원봉사자 식료품 20억원 어치 지원 등 크게 세 가지다.

먼저 소상공인들을 위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본격화한 3~4월 광고료의 절반을 돌려주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한 업소당 지원금은 최대 30만 원(3, 4월 각 15만 원씩)으로 정했다”며 “이에 따라 업주들은 3월 울트라콜·오픈리스트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 원까지 4월 말에 업소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오픈서비스’ 도입으로 수수료 모델이 확대되는 4월에도 오픈서비스 이용료와 울트라콜 광고료의 50%를 최대 15만 원까지 5월 중순 경에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며 “이번 3~4월 광고료 50% 지원으로 약 250억 원이 소상공인들의 통장에 입금된다”고 밝혔다.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에 배민 쿠폰(5,000원권) 60만 장을 기부한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소비자가 결제 시 취약계층 지원용 쿠폰을 사용했는지 여부를 음식점주가 알 수 없도록 했다. 

코로나19 방역과 진단,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식료품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아한형제들은 20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 기부금은 의료현장에서 땀 흘리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 식료품을 전달하는 데 쓰인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은 물론 소비자들도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이번 긴급지원대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