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인북] ‘왕이 되지 못한’ 왕세자들의 눈물을 훔쳐보다 『비운의 왕세자들』
[포토인북] ‘왕이 되지 못한’ 왕세자들의 눈물을 훔쳐보다 『비운의 왕세자들』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10.2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조선왕조 27명의 왕 중에서 14명만 왕을 낳았고, 13명은 왕을 낳지 못했다. 왕을 낳은 14명 중에서 5명은 2명의 아들을 왕위에 올려 19명만 왕의 아들이 왕위에 올랐다. 나머지 8명은 추존왕과 대원군의 아들들이다. 또한, 조선왕조에 존재한 41명의 왕비 중 28명이 왕을 낳지 못했다. 13명만이 왕을 낳았고, 이들 중 2명의 왕비가 2명의 아들을 왕위에 올렸다. 12명의 왕이 실제 왕비의 소생이 아니다. 왕비의 소생으로 왕위에 오른 15명의 왕들 중 적장자는 문종, 단종, 연산군, 인종, 현종, 숙종 등 6명이다. 이는 반대로 말하면, 왕이 되지 못한 왕세자와 왕세손이 많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 책은 『왕 곁에 잠들지 못한 왕의 여인들』 『사도, 왕이 되고 싶었던 남자』 『조선에 버린 왕비들』로 조선 역사이야기를 전해온 작가 홍미숙의 네 번째 작품으로, 병으로건, 독살돼서건, 폐세자가 돼서건, 나라가 망해서건 왕위 서열 1위였음에도 왕이 되지 못하고 죽은 조선의 비운의 왕세자들과 왕세손의 이야기다. 작가는 “뒤주 속에서 비참하게 굶어 죽어간 사도세자뿐 아니라 이 책의 주인공 모두의 이야기가 가슴 아프고 많이 슬프다. 그들의 눈물을 나는 매우 조심스럽게 훔쳐보았고 정성을 다해 다시 정리했다”며 책을 시작한다.

[사진= 글로세움]

조선왕조는 1392년 7월 17일 문을 열어 1910년 8월 29일 일본에 의해 강제 합병될 때까지 519년가량 나라를 통치했다. 그러는 동안 5명의 왕세자가 폐위돼 살해를 당하거나 억울한 삶을 살았다. 그중 사도세자만이 왕세자로 복위돼 죽어서나마 융숭한 대접을 받았다. 나머지 4명에게는 더 이상의 봄은 찾아오지 않았다. 1945년 8월 15일 일제강점기로부터 해방됐지만 조선왕조는 부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진은 새봄이 찾아온 경복궁 경회루의 풍경이다. <18쪽>

[사진= 글로세움]

창덕궁에 봄이 찾아왔다. 봄의 전령사 매화가 활짝 피었다. 참으로 아름답다. 그런데 이 아름다운 궁궐에서 꽃도 채 피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슬픈 영혼들이 많다. 조선의 왕자로 태어나 왕세자로 책봉까지 받았는데 뭐 그리 급해 이 세상을 등지고 떠났을까. 요절한 6명의 왕세자를 만나본다. <68쪽>

[사진= 글로세움]

조선의 유일한 황태자 의민황태자는 조선이 일본에 강제 합병되기 전인 1907년 11세의 나이로 일본에 끌려가 그곳에서 공부하고 일본 황실의 여인과 결혼했으며 두 아들을 낳고 일본의 군인으로 죽 살았다. 그러다 1963년 일본에 끌려간 지 56년 만에 고국 땅으로 돌아왔다. 그때는 이미 뇌혈전증으로 인한 실어증이 걸려 말 한마디 하지 못했다. 그래도 우리는 그를 의민황태자 아니 영친왕이라 부른다. 그가 왕이 됐다면 그의 침전이 됐을지도 모를 창덕궁의 희정전 정문이다. 조선의 유일한 황태자를 만나본다. <208쪽>

『비운의 왕세자들』
홍미숙 지음│글로세움 펴냄│280쪽│16,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