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승리, 카톡방 몰카 파문… 정준영·용준형·이홍기 해명은?
[성접대 의혹] 승리, 카톡방 몰카 파문… 정준영·용준형·이홍기 해명은?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3.12 09: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사진출처=SBS]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빅뱅 멤버 승리가 성접대를 지시했다는 의혹의 단초가 됐던 채팅방에 다수의 연예인이 있었고, 성관계 몰래카메라(몰카)까지 공유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큰 파문을 낳고 있다. 해당 채팅방에 있었던 것으로 지목된 연예인들은 서둘러 해명에 나서고 있다. 

먼저 성접대 내용이 오고간 카톡 채팅방에서 몰카를 공유한 연예인은 방송인 겸 가수인 정준영으로 드러났다. 11일 SBS는 "가수 정준영 씨가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나 사진을 여러 차례 올렸다"며 확인된 피해 여성만 10명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015년 말, 카톡방에서 친구 김모씨에게 "(처음 만난 여성과) 상가에서 (성)관계했어. 난 쓰레기야"라고 말하자 가수 A씨가 "즐길 수 있을 때 실컷 즐겨요"라고 말했다. 이어 또다른 친구가 "영상 없냐"고 묻자 정씨는 3초짜리 성관계 영상을 올렸다. 정씨는 "성관계를 불법 촬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가수 A씨가 FT아일랜드 이홍기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홍기는 12일 새벽 자신의 팬들과 익명으로 소통하는 카톡방 '고독한 이홍기방'에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만. 걱정마쇼"고 메시지를 남겼다. 

11일 SBS 보도에는 2016년 당시 여자친구의 신체를 촬영해 경찰조사를 받은 정씨가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려가지고"라고 말하자 가수 용모씨가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말한 내용이 전해졌다. 이후 가수 용모씨는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용씨 측은 "정준영의 불법촬영 등 영상이 공유됐던 그 어떤 채팅방에도 있던 적이 없다"며 "뉴스에 공개된 내용은 정준영과 1대 1 대화 내용이다. 2016년 정준영이 사적인 일(여자친구 몰카 사건)로 곤욕을 치르고 있을 때 무슨 일이냐고 물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새로운 몰카 의혹의 장본인으로 지목된 정준영은 이렇다할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준영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촬영차 미국에 있는 정씨가 연락을 해왔지만,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며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즉시 귀국하기로 했다. 귀국하는 대로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정씨는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촬영 차 미국에 있는 상황이다. 정준영은 2012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4’를 통해 가수로 데뷔한 이후 KBS '1박 2일 시즌3' 멤버로 활발히 활동하며 인기를 끌어왔다. 

한편, 11일 승리는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오는 25일 입대를 앞두고 있는 승리와 관련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승리가 입대 하더라도 국방부와 협의해 경찰이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3-12 10:18:18
연애인이냐 ㅋㅋ '독서'신문사 기자선발기준이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