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수립일' 4·11 임시공휴일 지정 않을듯… 이유는?
'임시정부수립일' 4·11 임시공휴일 지정 않을듯… 이유는?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3.0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이 추진됐으나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국무위원들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반대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며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수 있는데,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쉬게 되면 '워킹맘'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또 휴일 수 증가에 따른 기업의 생산성 저하 우려도 염려된다"고 전했다. 

앞서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는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자고 청와대에 제안하면서 지정 여부에 대한 검토 작업이 이뤄져왔다. 다만 4월 11일을 한달여 앞둔 시점에서 결정권자들이 부정적 인식을 드러내면서 실제 지정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임시공휴일 지정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대통령령으로 확정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밀고 나가면 임시공휴일로 지정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비록 현실적인 문제로 국무위원들의 반대에 부딪히긴 했지만, 앞서 진행된 여론조사(리얼미터, 지난달 22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 대상)에서 국민 62.2% 찬성하는 것으로 집계돼 여론을 무시하기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현재 검토 중인 사안이며,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