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선택 아닌 '필수'… 올바른 착용법은? (ft. KF80, 94, 99)
미세먼지 마스크, 선택 아닌 '필수'… 올바른 착용법은? (ft. KF80, 94, 99)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3.0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미세먼지 대란이 벌어졌다. 한반도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5일이 넘도록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발령되면서 그 어느때보다 '미세먼지'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된 분위기다. 

하늘이 뿌옇게 보일만큼 시각적으로 미세먼지의 위세가 두드러지고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눈과 호흡기, 기관지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도 많아지고 있다.

다만 마스크 착용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마스크는 따로 있기 때문이다. 먼저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구입할 때는 'KF등급'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KF(Korea Filter)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하는 등급으로 KF 뒤에 붙은 숫자는 미세먼지 차단 능력을 뜻한다. 

현재 시중에 판매중인 제품에는 KF80, KF94, KF99가 있다. KF80은 평균 0.6㎛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KF94와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걸러낼 수 있다는 의미다. 

언뜻 차단율이 높을수록 좋다는 생각을 하기 쉽지만, 차단율이 높을 수록 밀폐력도 높아, 호흡을 어렵게 하기 때문에 적절한 수치를 알맞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건복지부에서는 황사나 미세먼지 예방을 위해 KF80 이상인 마스크를 권장하고 있다. KF94 이상은 메르스나 신종플루 등의 방역에 더 적합한 편이다. 

마스크를 착용할 때는 코와 입 부분에 틈새가 없도록 잘 밀착해 고정해야 한다. 또 숨을 쉴 때는 콧속 점막, 콧털 등이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입보다는 코로 호흡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