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삶의 목적은 결국 알을 낳고 죽기 위함” 『시마연어』
[신간] “삶의 목적은 결국 알을 낳고 죽기 위함” 『시마연어』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4.1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에서 귀향한 연어는 개울에서 산천어와 교미해 알을 낳고, 그 알에서 부화한 치어 중 은빛을 띄는 것은 바다로 나간다. 바다의 역경을 이겨낸 성어가 모태지로 귀환했을 때 ‘시마연어’라고 불린다. 이 장편소설은 비정한 사회에서 살아남으려는 인간의 육신과 정신적인 몸부림을 시마연어에 비유해 문학적으로 나타냈다. 개울에서 바다로 나아가는 시마연어는 살아남기 위해 투지를 갖지만 이 모든 것이 역경을 딛고 귀환해 알을 낳고 죽기 위함이다. 작가는 삶의 투쟁 뒤에 오는 승리에 대한 가치와 인간의 삶의 진정한 의미를 불교적으로 해석한다.


■ 시마연어
유민 지음│좋은작가 펴냄│346쪽│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