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갤러리 포토인북
‘팝 음악’을 위한 넓고 얕은 지식팝 칼럼리스트 이양일의 『팝 레슨 121』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팝 음악(Popular music)은 사전적으로 정의 내리기가 힘들다. 재즈, 블루스, 로큰롤, 포크, 레게, 록, 힙합, R&B, 일렉트로닉 등 여러 가지 장르의 음악들을 포함하기 때문이다. 굳이 정의를 내리자면 ‘미국과 영국에서 건너온 대중음악’이라고 하는 것이 맞아 보인다.

『팝을 사랑하는 당신에게 꼭 필요한 지식, 팝레슨 121』의 저자 팝 칼럼리스트 이양일은 “팝 뮤직 좀 가르쳐 주세요!”하는 질문에 난감했다고 한다. 팝 뮤직은 바다처럼 끝없이 쌓여 있는 음악들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팝 음악을 이해하고 배우는 방법은 세계의 모든 팝 뮤직을 장르별로 쪼개어 부분적인 이해를 통해 그 장르의 해당음악들을 찾아 들으며 그 견식을 넓혀가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말한다.

<사진출처=북산출판사>

1960년대는 비비킹으로 인해 블루스의 부흥기였다. 블루스는 고통 속에 살아온 미국 흑인들의 눈물 어린 영혼 속에서 나온 음악으로 현대 록 뮤직의 진정한 뿌리가 돼 전 세계 록커들이 신앙처럼 신봉하며 몰두하는 가장 인간적인 음악으로 평가 받는다.  

<사진출처=북산출판사>

포크 음악은 예술을 추구하는 노래라기보다는 그 나라 서민들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불리어지고 전해져 내려온 민속적이고 전통적인 노래들을 말한다. 밥 딜런은 포크 송을 연주하며 기타 하나 메고 방랑생활에 나서기도 했다.

<사진출처=북산출판사>

‘로큰롤’(Rock & Roll)에서 ‘Rock'이나 'Roll'은 그 당시 흑인들 사이에서는 '흥청대고 놀다', '성관계를 갖다’를 의미하는 속어로 쓰였다. 육감적으로 하체를 떨고 다리를 꼬며 비벼대고 흔들어대던 엘비스 프레슬리야말로 로큰롤의 의미를 가장 정확하게 이해, 표현했던 가수였다.

<사진출처=북산출판사>

비틀스를 기점으로 그 이후에 열린 ‘제2의 로큰롤 시대’를 ‘록 뮤직 시대’로 구분할 수 있다. 그 시기 영국의 미국 침공 광풍이 불어치고 수많은 록 음악 지류들이 생겨나 순수 로큰롤 음악시대는 막을 내리고 ‘록 뮤직’이라 부르는 시대로 바뀌었다.

<사진출처=북산출판사>

지미 핸드릭스가 일생에 걸쳐 추구했던 ‘사이키델릭 록’은 다양한 환각물질들을 통해 심리상태를 바꾸는 체험을 반복하며 음악적으로도 환각적인 소리를 통해 똑같은 심리 상태를 얻으려 했던 록 음악이다. 

『팝 레슨 121』
이양일 지음 | 북산 펴냄 | 396쪽 | 20,000원

김승일 기자  present33@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책 읽는 대한민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