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말] 사회성이 나타날 때 뇌의 역할은? 『뇌과학으로 사회성 기르기』
[작가의 말] 사회성이 나타날 때 뇌의 역할은? 『뇌과학으로 사회성 기르기』
  • 유지희 기자
  • 승인 2017.12.1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뇌과학으로 사회성 기르기』는 지나치게 세부적인 이론 설명을 배제하고 어떤 특성을 나타내는데 있어 중요한 혹은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치는 뇌 영역에 대해 뇌과학과 행동생태학적 과정에서 알기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다.

인간은 홀로 살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에 평생을 '사회' 속에서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하며 살아간다. '사회성'은 이렇게 사회 속에서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행동과 감정을 모두 가리킨다. 이 책에서는 일상에서 흔히 마주치는 상황 속에서 우리가 하는 생각, 행동에서 '사회성'이 어떻게 드러나고 있는지 보여준다.

이 책은 '사회성'에 대한 뇌과학에 대한 지식을 나열하기보다 일상적인 에피소드를 통해 '사회성'이라고 부를 수 있는 특성을 쉽게 설명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총 18가지 장으로 이뤄진 책 속에는 남동생이 하나 있는 대학생 호준이와 오랜 친구인 재민,지영이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에피소드에는 왜 우리가 '사회'를 이루고 사는 것일지, 또한 가장 기본적인 '사회' 단위라고 볼수 있는 가족은 어떤 존재인지에 대해 이야기부터 협동이나 경쟁과 같은 다른 사람과 함께 상호작용하는 다양한 방식, 그리고 그 과정에서 느끼게 되는 다양한 감정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를 통해 '사회적 동물'로 만드는 뇌의 역할에 대해 이해할게 될 것이다.

이 책이 '뇌과학'과 '사회성'을 이해하는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사회성이 왜 중요한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것은 어떤 모습인지, '사회성이 뛰어나다'고 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나 자신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사회 속에서 '더 잘'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할 지 궁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뇌과학으로 사회성 기르기』 
박솔 지음 | 궁리 펴냄 | 284쪽 | 16,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