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준·천명관 등 사로잡은 김훈 작가 명문과 ‘남한산성’ 배우들 열연
유홍준·천명관 등 사로잡은 김훈 작가 명문과 ‘남한산성’ 배우들 열연
  • 유지희 기자
  • 승인 2017.10.03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출간 이래 7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남한산성’이 3일 개봉한다.

영화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 연기파 배우들이 각각 최명길, 김상헌, 인조, 서날쇠, 이시백 역으로 출연하며 ‘도가니’, ‘수상한 그녀’를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추석 연휴를 맞아 많은 관객을 동원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 9월 25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남한산성’ 스페셜 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영화를 본 뒤 “김훈 작가의 명문과 배우들의 열연, 묵직한 울림 모두를 담아낸 수작”이라며 입을 모아 칭찬했다.

먼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를 저술한 유홍준 작가는 “오랜만에 아주 감동적인 영화를 봤다”며 “이미 원작을 본 입장이었지만 대사의 밀도가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한다. 무엇보다 최명길과 김상헌의 두 캐릭터가 오늘 우리의 현실을 생각케 하는 아주 수준 높은 영화”라고 감상평을 전했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사월의 미, 칠월의 솔』 등을 집필한 김연수 작가는 “김훈 선생의 문체가 그대로 옮겨진 듯한 겨울 풍경의 화면, 덧없이 오고 가는 말들의 얼굴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배우들의 열연, 오늘의 현실을 되새겨 볼 수 있을 정도로 육중하게 다가오는 주제 의식이 오래도록 기억이 남았다”며 “남한산성은 우리의 역사를 굉장히 사실적으로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특히 젊은 층들은 잘 모르는 전쟁이란 게 무엇인지, 그리고 그 상황 속에서 사람들이 살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사실적으로 느끼게 해줬다는 면에서 특히 젊은 층에게 추천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동진 평론가와 함께 팟캐스트 ‘빨간 책방’을 진행 중인 김중혁 작가는 “집에서도 이 영화를 계속 생각하게 될 것 같다”며 “김상헌과 최명길 이 두 사람의 세계가 부딪혔을 때 쉽게 어느 편을 들지 못하는 그 난감함이 무거운 마음을 갖게 한다.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갈 때 자신의 입장을 한 번 생각해 보는, 그런 좋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카스테라』,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등을 집필한 박민규 작가는 “올해 본 최고의 영화였다”며 “여전히 대한민국은 남한산성이고 시대는 다시금 뼈저린 우리의 기억을 소환하고 있지만, 이런 영화를 자산으로 가진 우리의 미래는 다를 것이라 확신한다. 감히 말하건대, 이 영화를 본 관객들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자산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고래』, 『고령화 가족』 등을 집필한 천명관 작가는 “소설의 빛나는 문장들이 배우들의 명연기를 통해 한겨울의 화톳불처럼 뜨겁게 타오른다”며 “소설 『남한산성』이 어떻게 영화로 옮겨질까 매우 궁금했었는데 영화는 원작의 맛을 그대로 살려 낸 것은 물론 드라마의 긴장감까지 살리며 캐릭터라이징까지 성공한 케이스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된 데에는 배우들의 연기력이 큰 힘이 된 것 같다. 김훈의 명문들이 배우들의 입을 통해서 큰 울림을 만들어 냈다. 개인적으로 올해 최고의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작가들에게도 진한 울림을 전한 영화 ‘남한산성’이 ‘킹스맨: 골든 서클’, ‘아이 캔 스피크’ 등을 제치고 추석 극장가를 장악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유지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