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기업 포토뉴스
아시아나항공, 기내휴대전화 로밍.인터넷 가능 항공기 도입A350 1호기 도색작업 완료

[리더스뉴스/독서신문 박재붕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15일(현지시각)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에서 A350-900 1호기 도색을 완료했다.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는 4월중 한국에 첫선을 보이며, 5월15일 인천~오사카를시작으로 첫 상용 비행에 나서게 되며, 8월 이후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국 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이 A350은 최신예 대형항공기로 최신 트렌드에 맞춘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한 것이 특징. 

A350은 국내 유일 기내휴대전화 로밍서비스와 기내 인터넷 서비스를 장착하고, 좌석간격을 다른 이코노미좌석보다 7cm~10cm늘린 91.44cm(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한다.

또한 기내 선반 수납공간도 타 항공기와 비교해 여행가방이 1개 더 들어갈 정도로 확대한다.

박재붕 기자  tihub@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