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강, 5‧18민주항쟁 주제로 쓴 『소년이 온다』 강독
[포토] 한강, 5‧18민주항쟁 주제로 쓴 『소년이 온다』 강독
  • 안선정 기자
  • 승인 2016.12.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안선정 기자]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소설가 한강이 지난 13일 광주를 찾았다. 광주트라우마센터가 주최한 ‘치유의 인문학’ 강연을 위해서다.

5·18 민주화운동을 주제로 한 소설 ‘소년이 온다’를 강독하며 출간 뒷이야기를 들려줬다. 5장을 고쳐 쓰게 된 사유와 책이 5월 18일이 아닌 19일에 나오게 된 사건 등을 설명했다. 또 ‘소년이 온다’ 집필은 작가로서 자기 검열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심정도 토로했다.

한강은 “이 작품으로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러나 5·18이 아직 제대로 청산되지 않았다는 게 가장 뼈아프다”고 최근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