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의 생
가면의 생
  • 독서신문
  • 승인 2007.06.0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독서신문
성공한 군인이자 외교관, 작가, 영화감독으로서 그야말로 화려한 삶을 살며 공쿠르상을 2번 차지했던 로맹 가리. 사후에 에밀 아자르라는 가명으로 공쿠르 상을 한번 더 수상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큰 이슈가 되었었다. 이 책은 그가 스무살에 시작하여 예순살이 넘어서야 완성시킨 작품으로 40년간의 작가의 정신세계와 자신에 대한 정체성이 담겨 있다.
 
에밀 아자르 지음 / 김남주 옮김 / 마음산책 펴냄 / 232쪽 / 9,500원
 
읽고 생각하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