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예술작품이었을 때
내가 예술작품이었을 때
  • 독서신문
  • 승인 2009.03.0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독서신문
인간의 허위의식을 풍자한 에릭 엠마뉴엘 슈미트의 소설로 자신의 몸과 영혼을 팔아넘긴 대가로 세상이 주목하는 예술작품이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인간이 자유를 박탈당하는 것이 얼마나 불행한 일인지 기발한 소재와 재치있는 유머로 풍자하고 외모 지상주의, 물진 만능주의를 추구하는 사회를 통렬히 비판한다.

■ 내가 예술작품이었을 때

에릭 엠마뉴엘 슈미트 지음 / 김민정 옮김 / 밝은세상 펴냄 / 316쪽 / 1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