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방금 기이한 새소리를 들었다』
[신간] 『방금 기이한 새소리를 들었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12.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소의 감정』과 『양들의 사회학』이라는 시집으로 섬세한 인식과 탁월한 형상화 능력을 인정받아 온 김지녀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이다. 이 시집은 현실에 발을 딛고, 현실의 이면을 섬세하고 예리하게 묘파해낸다. 박혜진 문학평론가는 “김지녀의 시는 난파선 속에서 잔해 그 자체를 찾아내듯 가라앉는 침묵의 한가운데에서 떠오르려하는 말들을 낚아 올린다. 시는 새를 묘사하지 않는다. 새가 떠난 자리에 가장 늦게까지 남아 새가 남기고 간 것들, 그러니까 새의 잔해를, 그 보물을 찾을 뿐”이라고 말한다. 존재가 아닌 존재가 남기고 간 것들을 두리번거리는 시집.

■ 방금 기이한 새소리를 들었다
김지녀 지음│민음사 펴냄│148쪽│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