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옷을 입었으나 갈 곳이 없다』
[신간] 『옷을 입었으나 갈 곳이 없다』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8.3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가락 사이로 미끄러지는 빛은 우리의 마음을 헤쳐 놓기에 충분했고, 하얗게 비치는 당신의 눈을 보며 나는, 얼룩같은 다짐을 했었다"
출간 전부터 매니아층을 형성한 이제 작가의 글이 책에 담겼다. 저자의 성정체성에 대한 갈등과 그에 따른 인생관의 변화, 진솔한 이야기가 서정과 서사가 적절히 조화를 이루는 문체로 담담히 흐른다. 책은 무엇보다 우리사회에 만연한 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그 앞에 직면한 한 개인의 심리 변화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게 해준다. 이병일 시인은 이 산문집에 대해 '문장은 차분하면서도 아름답고 무딘듯하면서도 날렵한 상상력이 수일하다'고 평했다. ‘Jewel Edition’이라고 명명한 이기준 디자이너의 보석같은 디자인도 눈에 띈다. 기울기 달리한 본문, 변칙적인 타이포그래피는 독자들에게 새로운 독서 경험을 선물한다.

■ 옷을 입었으나 갈 곳이 없다
이제 지음│행복우물 펴냄│160쪽│15,3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