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출신 시인'의 생명과 사랑에 대한 예찬
'판사 출신 시인'의 생명과 사랑에 대한 예찬
  • 황정은 기자
  • 승인 2014.04.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황정은 기자] 판사의 눈, 변호사의 눈으로 바라본 시의 세계는 어떤 것일까? 『낙타의 눈』은 김용균(金龍均·60) 변호사의 첫 시집이다.

전체 4부로 이뤄진 이 시집은 머릿시와 마무리시를 포함해 사계의 자연과 함께한 제1부 봄의 시 31편, 제2부 여름의 시 30편, 제3부 가을의 시 28편, 제4부 겨울의 시 30편으로 구성돼 있다.

작가 박범신은 "이제 그를 '김시인'이라고 불러야겠다. 오랜 판사 시절, 감흥의 질풍노도를 숨기고 사느라 오히려 힘이 들었을 것이다. 새가 알을 깨고 나오듯이 그는 법복을 벗고나서 더 자유로운 다른 한 생명을 얻었으니 바로 시인의 얼굴이다. 여기 시편들 속엔 자유로운 새 시간을 통해 나날이 발견해내는 생명과 사랑에 대한 경이로운 예찬과 아울러 삶의 유한성을 맞잡는 아름다운 우수의 발자국이 드리워 있다. 인간 중심의 낮은 자리에 돌아와 그가 얻어낸 세계에 대한 낭만적인 소넷의 집합이라 해도 좋을 것이다. 바라노니 더 낮은 목소리로 내려와 보편 세계로부터 부여받은 영탄을 걷어내어 진실로 자신의 시적 가락을 찾아내기를 나는 기다린다"고 평했다.

함께 길을 가고 있는 '법무법인 바른'의 정인진 대표변호사는 저자의 '따뜻한 시선'과 '지극한 사랑'에 대해 아낌 없는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김용균의 시는, 불화할 수밖에 없는 세계 속에서도, 황잡한 세상을 품으려는 따뜻한 시선이고 고단한 삶을 위로하고픈 온유한 손길이다. 사랑하지 않을 수 없어 사랑하는 이, 장하지 않은가. 오늘도 그는 산을 닮아 산을 오른다. 사계의 운행 속에서 매일 가슴을 앓는 시인. 그리하여 '가난한 만큼 더 지극한 사랑'을 실천하려고 연탄을 등에 지고 오르며 흘릴 그의 눈물. 나도 시인을 닮아 그렇게 울고 싶다. 그렇게 가슴 찡하게 사랑하고 싶다."

저자는 시를 쓰게 된 것, 시집을 내게 된 것에 대해 이렇게 표현했다. "시를 쓴다는 것은, 지친 발걸음에 흥겨운 장단을 맞춰보는 일이다. 굳어진 생각들을 상상 속으로 떠나보내는 일이다. 늘 불화했던 이 세상에게 연애를 걸어보는 일이다. 가장 낮은 곳에 한 자연(自然)이 서서 저 높은 자연을 우러르는 일이다. 내가 시를 쓴다는 것은, 이 모든 일들이 두려워서 짐짓 안 그런 척 딴청을 부려보는 일이다."

저자 김용균은 전북 익산에서 태어나 남성중·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공군법무관을 거쳐 판사로서 한 길을 걸었다. 서울행정법원장을 끝으로 30여 년 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지금은 '법무법인 바른'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5년 전부터는 전국의 불우한 이웃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을 펼치는 봉사단체인 '연탄은행'의 홍보대사로 활동중이다. 호는 여산(如山)이고, 저서로는 『숲길에서 부친 편지』(서간집)과 『소중한 인연』(독서노트)이 있다.


■ 낙타의 눈
김용균 지음 | 리토피아 펴냄 | 176쪽 | 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