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그리운 사람과의 재회가 연인운으로 발전하는 띠는?
[오늘의 운세] 그리운 사람과의 재회가 연인운으로 발전하는 띠는?
  • 독서신문
  • 승인 2015.12.2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5년 12월 29일 화요일 (음력 11월 19일·기묘)

▶쥐띠 = 우연한 만남을 주의하라. 겉은 순한 양이지만 속에는 검은 마음이 자리하고 있음을 알 때다. 모든 일은 믿는 사람과 의논하며 협력을 이루어라. 반드시 큰 성과 있을 듯. 애정은 복잡하기만 할 뿐 실속이 없구나. 1·2·3월생 동쪽 사람과 함께 하라.

▶소띠 = 마음을 모으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니 몸과 마음 모두 휴식이 필요한 상태. 욕심만 앞서 자신이 감당할 수 없으면서 무리하게 추진하지마라. 작은 것조차 물거품이 될 듯. 4·5·6월생 빨간색으로 변화를 가져보라.

▶범띠 =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기운으로 일을 시작하는 형상이니 모든 것에 서서히 생기가 가득하구나. 그리운 사람과 재회하는 반가움이 따르니 연인으로 변할 수. ㄱ·ㅊ·ㅁ성씨 친구 간에 우정을 돈독히 하라. 후일 큰 도움의 발판으로 삼을 듯.

▶토끼띠 = 손익을 따지지 말고 진솔한 자세를 갖고 임할 때다. 작은 일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면서 서서히 이루어라. 마음이 통하는 사람이 있다면 소자본으로 동업을 하는 것도 좋을 듯. 4·7·10월생 자존심 버리고 힘이 될 자에게 도움 구하라.

▶용띠 = 신념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라 방심하거나 경솔하면 함정에 빠질 수 있겠다. 새로운 사업에 손대지 말고 주어진 환경에 내실을 기하라. 손아랫사람이나 여자의 도움이 있다면 더욱더 호전될 수. 토목이나 건축업이 대길.

▶뱀띠 = 계획한 일을 할 수 없어 답답할지라도 앞으로는 좋은 일이 속출할 듯. 성급함은 금하고 조금만 참고 기다려라. 애정은 연상의 사람과 인연될 수. 경솔한 행동은 금물. 6·8·12월생 형제간에 우애를 돈독히 하라.

▶말띠 = 주위 사람에게 귀감이 대상이 되는 건 성실함으로 인정받는 일임을 알라. 불평만 늘어놓으면 만사가 귀찮고 실수투성이로 변모될 듯. 차분한 마음으로 새 설계를 하면 모든 게 수월해지고 쥐·돼지·원숭이띠가 협조자가 될 듯.

▶양띠 = 한가지만을 바라보면 시간이 지체되어 뜻밖에 고민까지 생길 듯. 사방을 둘러봐서 할 수 있는 쉬운 일은 먼저 하라 고심한 문제의 해답도 얻는다. 1·4·9월생 힘을 내라 협조자가 나타나니 뜻한바 성취될 수. 애정은 두 갈래 길에서 고민하는 격.

▶원숭이띠 = 지나친 과욕만 아니면 금전적인 소득이 따르는 행운의 날이 되겠다. 북서쪽 사람이 승산 있는 계획을 알려주겠으니 기회를 포착함이 좋을 듯. ㅁ·ㅂ·ㅎ성씨 새로운 사업구상은 좋으나 아직은 시기상조.

▶닭띠 = 크게 보여줄 수 있는 일보다는 작게 보여주는 일에 최선을 다할 때 승진에도 도움이 되는 운. 세심하게 모든 걸 신경쓰다보면 하는 일 마다 고비가 생기고 고전을 당하니 너그러운 시선으로 바라보라 예술계에 몸담은 이는 이득 있는 하루다.

▶개띠 = 주위에 도움을 주는데 인색하지 말고 도울 수 있는 대로 도움을 주면 원하는 일에 성과가 있겠다. ㄴ·ㅁ·ㅇ성씨는 갈등으로 시간 끌던 일의 해결을 오늘 시작하면 가까운 친구와 귀인 되어 줄 듯. 가장 늦은 때가 가장 빠른 때임을 알고 도전하라.

▶돼지띠 = 이것저것 흠을 잡으면 잡을수록 불안한 마음만 생기니 현 조건에 만족하며 가정에 충실 하라.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가장 평범하게 산다는 것을 알면 순서 있는 진행도 가능하다. 1·2·3월생 푸른색 밤색이 옷이 길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