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가 남긴 사랑의 실오라기
셰익스피어가 남긴 사랑의 실오라기
  • 한지은 기자
  • 승인 2015.01.1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한지은 기자] 영국 최고의 극작가로 칭송받는 셰익스피어의 작품은 몇백 년이 지난 현재까지 세계인의 필독서로서 그 위상을 빛내고 있다. 누구나 한 번쯤은 셰익스피어의 글을 읽으면서 그 필력과 내용 구성에 매료된 적이 있을 것이다. 이 소설은 저자가 꿈속에서 만난 셰익스피어의 주술에 걸려 쓴 이야기로, 셰익스피어에 대한 저자의 갈망과 염원이 빚어낸 내적 필연성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책은 셰익스피어에 들린 한 여자의 일과 사랑 이야기를 셰익스피어 희비극 16편과 연결해 저자 특유의 활달한 문체로 그려 내고 있다. 특히 셰익스피어 희비극의 핵심 대사와 주제를 삶과 사랑의 의미를 따라 작품 속에 녹여내고 진정한 인생의 가치와 감성을 이끌어 낸다. 100여 권의 셰익스피어 자료들을 바탕으로 셰익스피어의 대표 작품을 직접 해석해 소설과 함께 읽는 재미를 더해준다. 주인공은 부조리한 사회에 맞서 명예를 지키는 자유롭고 당당한 여전사의 모습을 보여 주고 있지만, 사랑에 있어서는 꿈속 셰익스피어의 전언을 따라 스스로 운명적인 길을 택한다.

소설가인 주인공 ‘나’는 베로나의 ‘줄리엣의 집’을 다녀온 후 꿈속에서 셰익스피어를 만난다. 주인공은 셰익스피어와의 유희에 빠져들고 셰익스피어가 주선한 장선우와의 만남을 마치 『로미오와 줄리엣』과 같은 운명처럼 받아들인다.

그랬다. 어느 날 나에게 셰익스피어가 왔다. 나는 셰익스피어가 유럽에서 날 불렀고, 꿈에 나타나 계시를 전했고, 현실에서 나타났다고 믿었다. 그날 이후 나는 줄곧 셰익스피어와의 유희에 빠져 있었다. 아니, 셰익스피어가 주선한 선우와의 만남을 운명처럼 받아들였다. “당신을 누가 인도했나요?” “사랑이오. 사랑이 당신을 찾으라고 떠밀었어요.”                                              -본문 21쪽

주인공은 셰익스피어 극의 주인공들처럼 삶을 살아가지만, 베아트리체와 베네디크와 같이 환상적인 커플이었던 두 사람은 결국 헤어지게 되고 선우는 불의의 사고로 죽음을 맞이한다. 주인공은 이 둘의 사랑과 추억, 그 모두를 셰익스피어와의 기억과 함께 『셰익스피어 인 드림』이라는 책 속에 담아낸다.

셰익스피어와 저자 간의 묘한 유대관계를 담아낸 이 책은 저자의 꿈에서 시작돼 셰익스피어가 인도해 준 길을 따라 세상 밖으로 한 발짝씩 나오고 있다.

■ 셰익스피어를 사랑한 여자
최복심 지음 | 문이당 펴냄 | 368쪽 | 1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