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진포바다에서
화진포바다에서
  • 신금자
  • 승인 2006.09.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금자[수필가]



화진포 백사장에 해맞이하려는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긴 수평선은 흔들리고 흔들려서 하늘과의 경계를 놓쳤다. 일출을 지킨 자욱한 해무, 선녀들의 미처 여미지 못한 날개옷마냥 온통 젖어있다. 잠에서 깨어나는 수평선이 아슴푸레 멀어졌다가 어느 결에 물길을 건너 얼굴 붉히며 달려든다.
 지척에 검푸른 솔숲의 바위섬이 불쑥 떠 있다. 썰물이면 걸어서도 닿을 수 있을 모래사장의 섬주머니다. 주변머리가 없는 민둥산이어서 짠한 섬, 그 섬을 바라보는 이가 점점 늘어가고 있을 즈음. 아침 해가 모습을 드러냈다. 바다 저편, 용틀임하는 아침의 소리를 정확히 실을 수 없지만 그 자태는 영락없이 둥근 경계를 정확히 내지르는 능금빛이다. 가뭇가뭇 수평선상에 흔들린 붉은 기운은 뭍에까지 영롱하게 튀어오를 듯하다. 프리즘으로 드려진 해무 속에서 선녀들이 노닐다 간 열기가 동해 아침에 가득하다.
 
 어촌의 아침은 새벽 으스름에 평저선의 뱃소리로 연다. 너른 바다에 통통거리며 출어에 나선 어선의 추어올린 버선코가 메뚜기를 닮았다. 어찌 바다에 메뚜기들이 떼를 지어 다니는가. 여기저기 하얗게 가쁜 숨을 몰아쉬며 파도에 실려 춤을 춘다. 파도는 먼 바다의 물결소리, 뱃소리를 고함쳐서 실어다 나른다. 연신 바닷물이 겹겹어깨를 밀며 뭍으로 보내주고 있다. 그 파도 너머 뱃소리는 그들의 분주한 아침이며 가파른 삶이다.
 일출을 보고 이리저리 흩어지는 사람들의 모습도 보기 좋다. 더러는 해변을 따라 모래사장을 거닐고 있다. 어슷거리며 나름의 사유(思惟)가 깃든 시간이기에 운치를 더한다. 더불어 번잡한 세상의 시름에서 벗어나 산길이나 해변 같은 곳을 산책할 때만큼 마음이 헹궈지는 일도 없다. 
 어떤 은자(隱者)가 유언으로 “세상에 집착하지 않는 나에게도 꼭 한 가지 하늘 경치와 헤어지는 것이 참으로 아쉽구나.”라고 하였는데 과연 그럴만하다. 달이나 꽃은 말할 것도 없지만 일출은 특히 사람의 감흥을 일으키는 것 같다. 그럴 요량으로 적어도 어젯밤에 이 곳에 와서 하룻밤을 묵었거나 밤을 지새운 사람들이다.
 해변에서 조가비를 보았다. 집 없는 떠돌이 게나 고둥이 나타나길 기다리고 싶어졌다. 아니, 내가 이 조가비에 들어앉으면 어떨까. 조가비 안에 들면 안온하여져서 이내 편한 것만 추구하게 될 것이다. 얼핏 좋아보여도 소망할 일이 못 된다. 어떤 흥취라도 찾아서 삶이 권태롭지 말지어다.
 어느 새, 수평선을 넘어온 파도는 낮은 안개를 걷어 마시다 아예 보듬고 간다. 파도는 참 고고하다. 평생 의지할 수 있는 조가비 같은 둥지도 없다. 그러니 언제든지 훌훌 떠나 바다로 통하는 세상 어디든 닿을 수 있다.
 이 곳 어촌마을 장화 신은 아저씨도 허리 굽은 할머니도 뭍으로 떠밀려온 미역줄기를 추려들고 있으나 파도를 추려든 것이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